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경제 · 금융  >  정책·세금

洪 "경제 불확실성 쉽게 걷히지 않을 수도"

"日 수출규제 불확실성 상존"

  • 한재영 기자
  • 2019-08-23 20:25:56
  • 정책·세금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23일 “지소미아 종료 결정으로 일본의 반응에 따라 경제적 측면에서 어려움과 불확실성이 쉽게 걷히지 않을 수도 있다”고 말했다.

홍 부총리는 이날 오후 정부서울청사에서 국책·민간 연구기관장과 만나 “더 긴장감 있게 대응해나갈 필요가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일본 정부의 자의적 판단에 따라 언제라도 수출규제가 이뤄질 수 있다는 불확실성의 상존이 더 큰 문제”라며 “앞으로의 상황 전개를 예단하기 어렵다”고 지적했다. 또 “일본 수출규제는 세계무역을 효율적으로 이끌었던 ‘글로벌 공급망(GVC)’에 대해서도 시사점이 크다”며 참석자들을 상대로 소재·부품·장비의 자립화와 글로벌 공급망 전략에 대한 조언도 구했다.

하반기 경제활력 회복을 위한 정책 대응도 강조했다. 홍 부총리는 “기금운용계획 변경을 통해 1조6,000억원 규모의 추가적 재정보강을 하고 소비·관광 등 내수 활성화 대책 등 당면 어려움 극복을 위한 타개책 마련에 고심 중”이라고 설명했다. 한국의 대내외 경제 상황이 녹록지 않다는 점 역시 재차 지적했다. 그는 “미중 무역갈등 심화, 브렉시트(Brexit·영국의 EU 탈퇴) 불확실성, 홍콩사태 등 여러 리스크 요인이 중첩되고 있다”며 “투자와 수출 부진 길어지면서 민간 부문 활력이 떨어지는 것이 가장 우려되는 부분”이라고 지적했다. 또 “내년 글로벌 경기 반등이 이뤄질까 우려하는 일각의 의견도 있다”며 “정확한 진단이 있어야 올바른 처방이 가능하다”고 덧붙였다./세종=/한재영기자 jyhan@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