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정치  >  국회·정당·정책

황교안 “文정권 폭정 막아내야...자유우파 통합 위해 저를 내려놓을 것”

“조국, 입으론 공정 뒤로는 불법”

황교안, 조국, 자유한국당, 문재인정권



황교안 “文정권 폭정 막아내야...자유우파 통합 위해 저를 내려놓을 것”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가 24일 오후 서울 종로구 세종문화회관 앞에서 열린 ‘<살리자 대한민국!> 文정권 규탄 광화문 집회’에 참가해 집회를 지켜보고 있다./연합뉴스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는 24일 “자유 우파의 통합을 위해서 저를 내려 놓겠다”라고 밝혔다. 다만 발언의 의미가 무엇인지에 대해선 구체적인 언급을 하지 않았다.

황 대표는 이날 오후 서울 광화문 세종문화회관 앞에서 열린 ‘살리자 대한민국! 문(文)정권 규탄 광화문 집회’에서 “여태까지 총선이 20번 있었는데 자유 우파 정당이 이긴 것이 15번”이라며 “(패배한 5번은) 나뉘었기 때문에 졌다. 우리가 뭉쳤을 때는 다 이겼다”고 말했다.

그는 “대한민국을 살릴 때까지 한 마음이 되자”라며 “제가 죽기를 각오하고 앞장서겠다”고 밝혔다. 이는 내년 총선을 앞두고 보수 진영의 통합이 중요하다는 점을 강조한 발언인 것으로 보인다.

황 대표는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에 대해 “입으로는 공정, 정의를 이야기하며 뒤로는 불법과 나쁜 관행을 따라 자기 이익을 챙겼다”라고 비판했다.

현 정부에 대해서도 “진짜 적폐 정권이다. 문재인 정권은 이미 실패했다”라며 “이 정부의 폭정을 우리가 막아내야 한다”고 강조했다.
/방진혁기자 bready@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