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

정치정치일반
與, 김용진·김학민·황인성 내일 입당식…전략지역 긴급수혈
더불어민주당이 내년 총선 전략지역에 투입할 인사들을 13일 발표한다. 12일 민주당 관계자들에 따르면 당은 13일 오후 국회 정론관에서 김용진(58) 전 기획재정부 2차관과 김학민(59) 순천향대 행정학과 교수, 황인성(66) 전 청와대 시민사회수석 등 3명의 입당식과 기자회견을 연다. 이들은 민주당이 처음으로 공식 발표하는 총선 투입 인사들이다.

김 전 차관은 행정고시(30기) 출신으로 기재부 공공혁신기획관, 대변인, 사회예산심의관 등 요직을 두루 거치고 대통령 직속 지역발전위원회 지역발전기획단장, 한국동서발전 사장 등을 지낸 ‘경제통’이다. 고향인 경기 이천에 출마할 예정이다. 김 교수는 민주평화통일자문회의 충남지역회의 부의장, 순천향대 산학협력부총장, 충남테크노파크 원장 등을 역임했다. 출마 지역구는 충남 홍성·예산이다. 황 전 수석은 시민사회운동을 해왔으며 민주평화통일자문회의 사무처장을 지냈다. 그는 경남 사천·남해·하동에서 출마 도전장을 낸다.

민주당은 당 취약지역에 경험과 전문성이 있는 인사를 ‘긴급수혈’하겠다는 취지로 이번 ‘전략지역 투입 인사 그룹’을 결정했다. 경제 관료 출신인 김 전 차관과 학계 출신인 김 교수, 시민사회계 출신인 황 전 수석의 출마 예정지역은 모두 민주당이 약세를 보여온 지역이다. 경기 이천과 충남 홍성·예산, 경남 사천·남해·하동 모두 국회의원선거가 치러진 이래 민주당 계열 당선자를 찾아볼 수 없었던 곳이다.



한편 민주당은 조만간 이해찬 대표가 직접 위원장을 맡는 인재영입위원회를 띄우고 인재 영입에 속도를 낼 예정이다. 이번에 전략지역에 투입할 인사들을 공개하는 한편 이르면 올해 말께 영입 인사 명단을 발표할 계획이다. /임지훈기자 jhlim@sedaily.com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주요 뉴스
2020.07.09 19:31:02시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