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사회  >  사회일반

日정부 상대 위안부 소송, 13일 3년 만에 재개

"주권 침해" 일본 측 접수거부로 소송 지연돼

日정부 상대 위안부 소송, 13일 3년 만에 재개
평화의 소녀상

일본 정부를 상대로 한 위안부 피해자·유족들의 손해배상 재판이 13일 소송 제기 3년여 만에 재개된다. 대법원 강제징용 판결로 한일 관계가 크게 악화된 상황에서 법원이 최종적으로 어떤 결론을 내릴지 귀추가 주목된다.

12일 법원에 따르면 고(故) 곽예남 할머니 등 위안부 피해자·유족 21명이 일본 정부를 상대로 낸 손해배상 청구 소송 첫 변론기일이 13일 오후 5시 서울중앙지방법원 민사합의15부(유석동 부장판사 ) 심리로 열린다. 지난 2016년 12월 소송이 제기된 지 2년 11개월 만의 첫 재판이다.

곽 할머니 등은 “위안부 생활로 정신적·육체적 고통을 입었다”며 일본 정부를 상대로 소송을 냈다. 법원은 당초 2017년 5월 첫 기일을 열 예정이었으나 일본 측의 재판 참여 거절로 무산됐다. 법원은 수차례 일본 정부에 소장을 전달했지만 일본 측은 헤이그 송달협약 13조를 이유로 이를 반송했다. 위안부 소송 자체를 조항이 내포한 ‘자국의 안보 또는 주권을 침해하는 경우’로 해석한 것이다.

법원은 결국 지난 3월 공시송달 절차를 진행했고 지난 5월9일 자정 송달 효력이 발생한 것으로 간주했다. 공시송달은 송달할 서류를 법원 게시판이나 관보 등을 통해 알리는 행정절차다. 재판 당사자의 주소를 알 수 없거나 송달이 불가능한 경우에 한해 인정되는 최후의 방법이다. 일본 측의 거절로 재판이 늦춰지는 사이 곽 할머니와 고(故) 김복동 할머니 등 상당수 피해자들이 세상을 떠났다.

소송에서는 다른 나라 정부의 민사 책임 인정 여부와 강제집행 가능성 등이 쟁점이 될 전망이다.
/윤경환기자 ykh22@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