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

국제경제·마켓
닛산, 상반기 영업익 85% 급감

내부갈등에 美·유럽 판매부진 여파

올 순익 전망치도 기존 절반 수준





일본 자동차 제조사 닛산의 올 상반기(2019년 4~9월) 영업이익이 전년 대비 85% 급감한 것으로 나타났다. 카를로스 곤 전 회장의 ‘불명예’ 퇴진 이후 조직이 흔들린데다 해외판매가 부진했기 때문이다.

일간 마이니치신문에 따르면 닛산은 12일 올 회계연도 상반기 매출액과 영업이익이 각각 전년 동기 대비 9.6% 줄어든 5조30억엔(약 53조3,180억원), 85% 줄어든 316억엔을 기록했다고 발표했다.



이는 미국과 유럽을 중심으로 해외판매 실적이 저조했기 때문이다. 미국에서는 4.3% 줄어든 67만9,000대, 유럽에서는 19.7% 감소한 26만5,000대가 각각 팔렸다. 다만 중국의 경우 71만8,000대로 지난해와 비슷한 수준이었다. 수개월째 이어지는 내부갈등도 발목을 잡고 있다는 분석이 나온다. 지난해 11월 닛산은 배임 혐의로 체포된 곤 전 회장을 해임하면서 최대주주인 르노와의 갈등을 수습하는 데 골머리를 앓고 있다.

닛산은 이에 따라 2019회계연도(2019년 4월~2020년 3월) 연결기준 순이익 전망치도 기존 1,700억엔에서 47% 감소한 1,100억엔으로 하향 조정했다. 차기 사장인 우치다 마코토가 오는 12월 새 체제를 이끌며 조직쇄신에 나설 것으로 관측된다.
/김기혁기자 coldmetal@sedaily.com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국제부 김기혁 기자 coldmetal@sedaily.com
메이저리그 구단 오클랜드 애슬레틱스의 단장 빌리빈은 야구라는 스포츠 영역에 통계학을 도입해 우승을 이끌어냈습니다.
이처럼 모든 삶의 영역엔 경제 원리가 숨어 있다고 생각합니다. 경제로 행간을 읽어내는 기자가 되겠습니다.
기자채널로 이동
주요 뉴스
2020.07.09 19:31:02시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