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국제  >  정치·사회

연이은 강우에 베네치아 침수 위기

대중교통·보행자 통행 제한
당국 "대침수 가능성도 있어"

연이은 강우에 베네치아 침수 위기
12일(현지시간) 이탈리아 베네치아에서 관광객들이 침수된 길을 걷고 있다./베네치아=로이터연합뉴스

최근 이탈리아 북부에 연일 이어진 강우로 베네치아가 침수될 위기에 놓였다.

현지 일간 라 레푸블리카에 따르면 최근 며칠째 강한 비가 내린 베네치아의 조수 수위는 지난 10일(현지시간) 110㎝ 안팎을 기록했다. 이후에도 비가 멈추지 않아 12일에는 145㎝ 안팎까지 치솟을 것으로 관측됐다.

통상 수위가 80㎝를 넘어가면 수상버스인 ‘바포레토’ 등 대중교통과 산마르코 광장 등지의 보행자 통행이 제한을 받으며 110㎝를 초과할 경우 베네치아 섬의 12%가량이 침수에 빠진다. 더 나아가 140㎝를 넘어서면 절반 이상인 59%가 통상 물에 잠기는 것으로 알려졌다.

베네치아 당국은 13일께가 고비가 될 것으로 보고 있다. 수위가 대침수의 전조인 155㎝ 문턱을 넘을 가능성도 배제하지 않은 상황이다. 이 때문에 당국은 매뉴얼에 따라 중앙재해대책본부를 가동하겠다고 밝혔다.

베네치아는 비가 많이 내리는 매년 늦가을과 초겨울 조수가 높아지는 이른바 ‘아쿠아 알타’(조수 상승) 현상으로 시내가 정기적으로 침수된다. 1966년 조수 수위가 194㎝까지 치솟으면서 큰 홍수 피해를 겪었고 지난해 10월에도 156㎝까지 급상승해 도시의 75%가량이 물에 잠긴 바 있다.
/김기혁기자 coldmetal@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