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오피니언  >  사설

[사설]'국정 마이웨이' 벗어나야 현장회의 의미있다

  • 2019-11-13 00:05:20
  • 사설
문재인 대통령이 임기 후반기를 맞아 소통과 협치·현장을 내세우고 있다. 문 대통령은 12일 부산 벡스코에서 현장 국무회의를 주재하고 이달 25일부터 부산에서 열리는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 준비상황을 점검하는 한편 대·중소기업 상생협력을 통한 경제 활성화 방안 등도 논의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회의에서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를 아세안과 두터운 신뢰를 토대로 미래 동반성장의 상생협력을 획기적으로 강화하는 계기로 삼아야 한다”고 역설했다.

문 대통령이 청와대가 아닌 장소에서 국무회의를 연 것은 이번이 세 번째다. 마침 청와대는 이날 문 대통령이 지난 2년6개월 동안 총 349회에 걸쳐 지역 현장을 방문했다는 홍보자료를 배포했다. 청와대 측은 이 자료에서 “경제대통령의 모습을 각인시켰다”고 자화자찬했다. 최고지도자의 현장방문은 기업과 국민들의 어려움을 체감하고 실용적 대책을 만들 수 있다는 점에서 바람직하다. 그러나 더 시급한 것은 국정 운영의 실패를 복기하고 정책 기조를 바꾸는 것이다. 자성과 변화가 없으면 현장과 소통을 중시한다는 것은 말과 이벤트에 그칠 수밖에 없다.

문 대통령은 11일 후반기 첫 회의로 청와대 수석보좌관회의를 주재했으나 전반기 국정 운영에 대해 반성하지 않았다. 취임 때 약속한 경제 활성화와 일자리 창출, 북한 비핵화, 국민 통합 등을 이루지 못했는데도 대국민 사과는 없었다. “국민께 더 낮고 가까이 다가가겠다”고 했을 뿐이다. 문 대통령은 전반기에 대해 “무너진 나라를 다시 세워 국가를 정상화했고 정의의 가치를 확산시켜나가고 있다”고 높은 점수를 줬다. 후반기 국정 운영에 대해서는 “국민이 변화를 확실히 체감할 때까지 일관성을 갖고 혁신·포용·공정·평화의 길을 흔들림 없이 달려가겠다”고 했다. ‘흔들림 없이’라고 강조한 것은 국정 기조를 계속 밀고 나가겠다는 의지를 밝힌 셈이다. 문 대통령은 “후반기에는 꽃을 피우고 열매를 맺을 것”이라고 약속했다. 하지만 ‘마이웨이’에서 벗어나 국정 기조를 전환하지 않으면 공염불에 그칠 수밖에 없다.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