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서경스타  >  TV·방송

'청일전자 미쓰리' 김상경, 현실 유부장으로 인생 캐릭터 갱신

  • 최재경 기자
  • 2019-11-13 02:15:59
  • TV·방송
배우 김상경이 다시금 현실공감과 카리스마를 장착한 역대급 인생캐릭터로 돌아왔다.

'청일전자 미쓰리' 김상경, 현실 유부장으로 인생 캐릭터 갱신
/사진=청일전자 미쓰리, 왕이 된 남자, 살인의 추억

2019년 상반기 화제의 드라마 ‘왕이 된 남자’에서 킹메이커 도승지 ‘이규’로 시청자들의 뜨거운 사랑을 받았던 배우 김상경은 하반기에는 ‘청일전자 미쓰리’의 까칠하지만 츤데레 ‘유진욱 부장’까지 2019년 단연코 올해의 배우로 빛나는 한 해를 보냈다.

특히 배우 김상경의 전매특허라 할 수 있는 인간미와 카리스마, 페이소스까지 담아낸 열정적 연기로 김상경 배우 인생에서 가장 독보적이라 할 수 있는 ‘살인의 추억’의 ‘형사 서태윤’을 넘어서는 인생연기로 다시금 전성기를 맞이했다.

#현실공감 #츤데레 #이시대 #진짜필요한 #멘토 #선배 #갖고싶다

최근 tvN 드라마 ‘청일전자 미쓰리’에서 김상경은 우리 주변 어디에나 있을 법한 ‘현실 유부장’으로 분해 오합지졸 직원들과 고군분투하며 성장하는 휴먼 오피스 코미디에 도전했다.

김상경은 까칠하지만 츤데레 유진욱 부장으로 말단 경리 ‘이선심’(이혜리)이 진정한 사장으로 성장할 수 있도록 웃음과 눈물, 감동을 넘나드는 입체적인 연기로 시청자들의 마음을 쥐락펴락하며 ‘믿보배’로서 진가를 유감없이 발휘했다는 평가다. 특히 이혜리와 세대를 넘나드는 특급 케미는 세대갈등이 격화되는 시대에 짙은 공감과 울림을 선사하며 단연 돋보였다. 현실 알못 극한청춘 ‘이선심’에게 팩폭을 날리며 현실감각을 심어주고, 가장 중요한 순간엔 키다리 아저씨처럼 든든한 지원군이 되어주는 현실 멘토로 극의 중심에서 종횡무진 활약했다.

특히 김상경은 종영을 앞두고 “가장 보통의 우리 이웃들의 힘든 삶을 보여 드리기 위해 노력했다. 많은 분들이 공감해 주셔서 너무 감사한 시간이었다”며 종영을 앞 두고 소회를 밝혔다.

#2019년 #단연코 #대세배우 #역대급캐릭터 #사극 #시대극 #수사극 #쌍끌이

2019년 김상경은 어느 때보다 바쁜 행보를 펼쳤다.

올 상반기에 선보인 tvN 드라마 ‘왕이 된 남자’(극본 김선덕/ 연출 김희원/ 제작 스튜디오 드래곤)에서는 도승지 ‘이규’로 분했다. ‘왕’(여진구)의 듬직한 정치 파트너로서의 카리스마, 광대 ‘하선’(여진구)과의 코믹 케미, 마지막엔 나라와 백성을 위해 통한의 눈물을 흘리며 구국의 결단을 내리는 진짜 ‘왕의 남자’로 다채로운 캐릭터의 매력을 선보였다.

또한 지난 10월에 개봉한 영화 ‘열두 번째 용의자’(감독 고명성/ 제작 ㈜영화사진/배급㈜인디스토리)에서는 1953년 남산에서 살해당한 시인의 단서를 찾아 나선 수사관 ‘김기채’로 분해, 문인들과 예술인들의 아지트였던 ‘오리엔트’ 다방에서 12명의 용의자와 숨막히는 심리 대결을 펼치며 긴장감 있게 극을 이끌어 갔다.

#연기인생 #21년 #인간적 #카리스마 #페이소스 #유머 #연기장인

올해로 연기인생 21년을 맞은 배우 김상경의 필모그라피는 관객과 시청자들의 마음을 움직이는 묵직한 연기로 매 작품마다 역대급 캐릭터를 갱신하며 진화해 왔다.

“인간미와 카리스마 그리고 페이소스와 유머를 잃지 않는 캐릭터들에 이끌려 지금까지 달려왔다”는 배우 김상경의 다음 행보가 더욱 기대되는 이유다.

한편, 회사를 지키려는 유진욱 부장의 고군분투가 절정을 더해가고 있는 ‘청일전자 미쓰리’는 금주 수목 밤 9시 30분 tvN에서 마지막 방영을 앞두고 있다.

최재경 기자 sestar@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