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검색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

국제국제일반
[영상] 결국 집까지 집어삼킨 멕시코 거대 싱크홀···지름만 126m

[서울경제 짤롱뉴스]





멕시코 한 마을에 갑자기 발생한 거대 싱크홀이 인근 가옥까지 집어삼켰다. /출처=레비스타360 트위터


멕시코 한 마을에 갑자기 생긴 싱크홀이 2주 만에 폭이 더 커지면서 근처에 있던 집 한 채마저 집어삼켰다.

14일(현지시간) 뉴욕포스트 등 외신에 따르면 멕시코 푸에블라주 사카테펙에서 지난 11일 싱크홀에 근접해 있던 한 가정집이 방 한 칸과 외벽 일부만 남긴 채 싱크홀 속으로 추락했다. 싱크홀은 지난달 29일 처음 들판에 나타났는데 당시에는 직경이 10m었다. 집과도 50m가량 떨어져 있었다.

집주인인 에리베르토 산체스 측은 싱크홀이 생기기 3일 전부터 유황 냄새가 났다고 언론에 전했다. 땅이 꺼진 당일에는 밖에서 천둥소리와 비슷한 큰 충격음이 났다고 덧붙였다.



싱크홀은 2주 만에 직경 126m, 깊이 56m까지 커지며 산체스의 공포감을 키웠다. 최근에는 개 두 마리가 싱크홀에 빠져 나흘간 갇혔다가 구조되기도 했다. 결국 자신의 집이 빨려 들어가자 산체스는 "우리는 가진 게 없고, 지역에 연고도 없으며 홀로 남겨졌다"며 망연자실해 했다.

루이스 미겔 바르보사 푸에블라 주지사는 지역 당국이 산체스에게 땅을 기증하고 집도 새로 지어줄 계획이라고 밝혔다. CNN은 싱크홀에 물이 가득하고 이 물은 끊임없이 흐르고 있다고 전했다. 싱크홀이 갑자기 나타난 원인은 아직 규명되지 않았다. 일부 주민들은 이 지역에 매장된 지하수를 과잉 이용한 결과라고 믿는다고 온라인 매체 멕시코 뉴스 데일리는 전했다.

당국은 싱크홀 발생 원인을 파악하기 위해 30일 정도 걸리는 조사를 벌일 계획이다.

/이지윤 기자 lucy@sedaily.com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디지털편집부 이지윤 기자 lucy@sedaily.com
나만이 내 인생을 바꿀 수 있고, 아무도 날 대신해 줄 수 없습니다.
미래도 그렇고, 기사도 그렇습니다.
기자채널로 이동
주소 : 서울특별시 종로구 율곡로 6 트윈트리타워 B동 14~16층 대표전화 : 02) 724-8600
상호 : 서울경제신문사업자번호 : 208-81-10310대표자 : 이종환등록번호 : 서울 가 00224등록일자 : 1988.05.13발행 ·편집인 : 이종환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 아04065 등록일자 : 2016.04.26발행일자 : 2016.04.01
서울경제의 모든 콘텐트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은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Sedaily, All right reserved

서울경제를 팔로우하세요!

서울경제신문

텔레그램 뉴스채널

서울경제 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