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검색
팝업창 닫기
이메일보내기

부산 정박한 美 레이건호 보란듯…北미사일 고도 60㎞로 600㎞ 비행

[태천서 SRBM 1발 발사]

尹정부 출범이후 5번째 도발

동창리 등서도 수상한 움직임

북한이 동해상에 단거리 탄도미사일 1발을 발사한 25일 서울역 대합실 TV에 관련 뉴스가 나오고 있다. 연합뉴스




북한이 25일 또 단거리탄도미사일(SRBM)을 쐈다. 핵무력 법제화 이후 첫 미사일 발사인 데다 26일부터 나흘간 미국의 핵추진항공모함·잠수함을 동원한 한미 해상 연합훈련을 겨냥한 시위라는 해석이 나왔다. 북한의 미사일 발사는 윤석열 정부 출범 이후 다섯 번째다. 6월 5일 단거리 탄도미사일 발사 이후 112일 만이다. 지난달 17일 순항미사일 2발을 발사한 후로는 39일 만의 도발이었다.



대통령실은 이날 김성한 국가안보실장 주재로 국가안전보장회의(NSC)를 열고 관련 사항을 즉시 윤석열 대통령에게 보고했다. 김건 외교부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도 한미·한일 북핵 수석대표와 유선으로 공조 강화를 협의했다.

합동참모본부에 따르면 북한은 이날 오전 6시 53분께 평안북도 태천 일대에서 동해상으로 SRBM 1발을 발사했다. 한미 군 당국은 고도 60㎞로 약 600㎞를 비행했으며 속도는 약 마하 5로 탐지했다. 군은 이동식발사대(TEL)에서 북한판 이스칸데르 탄도미사일(KN 23)을 쏜 것이라는 데 무게를 두고 있다. KN 23은 목표물 가까이에서 높게 솟구쳤다가 내리꽂듯 비행하는 변칙 기동의 특징을 가지고 있어 미사일 방어 체제 무력화 가능성도 제기되는 성능을 가지고 있다.



23일 미국 핵추진항공모함 로널드레이건호(CVN 76)가 부산 작전기지에 입항하고 있다. 레이건호를 포함한 미 항모 강습단은 한미 양국 해군 간 우호 협력 강화와 연합 해상 훈련 참가를 위해 입항했다. 10만 톤급의 레이건호는 2003년 취역해 슈퍼호넷(F/A 18) 전투기, 공중조기경보기(E 2D)를 비롯한 각종 항공기 80여 대를 탑재하고 다녀 ‘떠다니는 군사기지’로 불린다. 부산=연합뉴스


일각에서는 이번 발사가 23일 부산에 들어온 미 해군 핵항모 로널드레이건함(CVN 76)을 겨냥한 시위라는 풀이가 나온다. 이번 훈련에는 북한 전역을 사정권에 둔 토마호크 순항미사일을 탑재한 공격형 핵잠수함인 애나폴리스함(SSN 760)까지 참여해 북한 입장에서는 위협적인 상황이었다. 박원곤 이화여대 교수는 “KN 23은 실전 배치된 것이므로 개발 단계상에서 발사한 것은 아니고 전술목표가 있는 발사로 부산항을 타격할 사거리를 보여줬다”며 “한반도 긴장 책임을 한미로 돌리면서 향후 지속적인 도발 명분으로 활용할 것”이라고 예상했다.

한편 북한 내에서 또 다른 수상한 군사적 움직임이 잇따라 나타나 군 당국은 예의 주시하고 있다. 미국 국제전략문제연구소(CSIS)가 운영하는 ‘분단을 넘어서’는 북한이 ‘서해 위성 발사장’으로 부르는 평안북도 철산군 동창리 발사장에서 대규모 공사가 진행 중이라고 22일(현지 시간) 전했다. 동창리에서 향후 대형 로켓을 발사하기 위해 준비 작업을 하는 것이라는 관측까지 나온다. 북한이 신형 잠수함 진수를 준비 중인 정황도 나타났다. 이달 21일 북한 전문 웹사이트인 38노스는 “지난 1년간 신포조선소 인근 차량의 교통량 등을 분석한 결과 신형 잠수함 건조와 관련한 진전이 있는 것으로 보인다”고 분석했다.

양무진 북한대학원대 교수는 “핵무력 강화가 빈말이 아님을 대내외에 보여주면서 대내적으로는 군사지도자 김정은 중심의 체제 결속에 방점이 있다”며 “대외적으로는 미국 핵항공모함의 한반도 전개 등 한미 확장 억제력을 탐색하는 동시에 SLBM과 7차 핵실험의 ‘길 닦기용’ 의도”라고 분석했다.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주소 : 서울특별시 종로구 율곡로 6 트윈트리타워 B동 14~16층 대표전화 : 02) 724-8600
상호 : 서울경제신문사업자번호 : 208-81-10310대표자 : 손동영등록번호 : 서울 가 00224등록일자 : 1988.05.13발행 ·편집인 : 손동영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 아04065 등록일자 : 2016.04.26발행일자 : 2016.04.01
서울경제의 모든 콘텐트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은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Sedaily, All right reserved

서울경제를 팔로우하세요!

서울경제신문

텔레그램 뉴스채널

서울경제 어썸머니